photonfeel...자연과의 동행
 
   Photo Story : 사진과 함께 이야기가 있는 공간입니다.
 

제목: 큰딸과 함께한 지리여행 !
이름: 김 정태


등록일: 2011-07-17 21:27
조회수: 2585 / 추천수: 489


DSC_0062-1.jpg (643.2 KB)
 

산행일시 : 2011년 7월 17일
산행코스 : 성삼재→노고단
이번주는 집에 있으려니 도저히 마음이 허락을 하지 않는다.
그래서 노고단이나 갈까하여 열차표를 알아 보니 다행히 표가 있다.
집사람과 함께 가자하니 큰딸과 함께 가란다.
모처럼 큰딸과 열차를 타고 지리여행을 할 생각을 하니 마음이 설렌다.
부지런히 베낭을 쳉겨 메고 영등포역으로 향하는 마음은 급하다.
10시 53분 출발시간을 맞추기가 무척 빠듯하다.
서두른 덕분에 10여분 여유가 있었다.
밤새 달려대는 열차덕분에 잠시라도 눈을 붙이며 구례구역에 도착했다.
새벽 3시 20분,
시간을 계산해 보니 또 빡빡하다.
허겁지겁 택시에 몸을 맡기고 성삼재로 향한다.
꼬불닥 거리는 고갯길이 버거운지 택시는 연신 앵앵거린다.
성삼재에 내려서니 맑은 하늘에 별도 반짝거린다.
새벽 4시 10분.
이내 어디선가 몰려온 먹구름이 하늘을 뒤덮어버린다.
지난번 제석봉 상황과 왜그리 똑같은지...
그래도 발길은 바쁘다.
일출시간에 맞추어 노고단에 도착해야하기때문에...

맑고 상쾌한 공기가 좋다며 여기저기 산책하는 우리 큰딸.


 


 

하늘이 늦게 열리긴 했어도 파란 하늘에 구름 그리고 운해로 분위기는 좋았다.




 

애교부리는 딸의 모습.




 

야생화와 신록이 함께한 반야봉은 여전히 아름답다.


 

노고단을 배경으로 기념사진 한컷. 

 

잠깐이었지만 노고단에서 큰딸과 함께한 시간은 즐거움과 의미가 있었다.
다음에도 아빠 산에 가면 함께 가고싶단다.

우리는 서울행 열차에 몸을 싣기위해서 아쉽지만 노고단을 뒤로하고 하산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6
 김 정태
 가족과 함께한 두번째 설악여행! 2013-09-20 380 1823
15
 김 정태
 자연의 신비스러움 ! 2013-06-23 417 1724
 김 정태
 큰딸과 함께한 지리여행 ! 2011-07-17 489 2585
13
 김 정태
 설경과 함께한 지리여행! 2009-02-11 615 4067
12
 햇살
 지리의 가을(2008) 2009-01-10 565 2851
11
 김 정태
 삼각산의 가을(2008) 4 2008-11-02 546 2790
10
 햇살
 반야봉-1. 1 2008-07-30 551 2831
9
 햇살
 도봉산의 봄(2008) 1 2008-05-18 632 2755
8
 햇살
 삼각산의 봄. 1 2008-04-13 556 2744
7
 햇살
 설악의 사계-1. 1 2008-02-21 566 2813
6
 햇살
 지리의 심설산행과 설경. 3 2008-01-06 581 2828
5
 햇살
 산상의 생일축하 파티. 5 2007-10-31 987 3060
4
 햇살
 천불동 계곡의 풍경들. 2007-09-30 645 2998
3
 햇살
 가족과 함께한 설악 여행 (2007년 9월 24일~25일) 1 2007-09-26 616 2777
2
 햇살
 삼각산의 아름다운 사계. 7 2007-07-29 605 2788
1
 햇살
 늘 그리운 지리산-1 3 2007-07-12 628 2780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Q
전시된 모든 자료는 법률 제 5015호 저자권법에 의해 보호되며 협의되지 않은 무단 전제및 복제/사용을 금지합니다.
모든 글과 사진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Copyright(c) 2007 photonfeel.com All Rights Reserved.